20세기 초, 15명의 자녀를 둔 남자가 있었다. 1904년 그는 알람 시계 공장을 열기로 했다. 그의 사업은 빠르게 번창하였고, 그래서 그는 벨뷰(Bellevue)라는 거리에 있는 무티에(Moutier)에 공장을 세우게 되었다. 이 거리의 이름을 좋아했던 남자는, 회사의 이름 역시 벨뷰라고 지었다. 수년이 흘러, 그의 증손자인 프랑수아 보글리는, 100년 전 가족을 위해 시계제조에 열정을 쏟아 부었던 증조부와 같은 이름의 시계를 제조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벨뷰 브랜드는 클래식에서 최신 유행 모델까지 100개 이상의 다양한 컬렉션을 제공한다. 벨뷰는 모든 취향에 맞는Swiss Made 시계를 제공한다.

아래의 매장에서 구매 가능